Blog

천안함 프로젝트 다운로드

천안함 침몰사건은 2010년 3월 26일, 104명의 인원을 태운 대한민국 해군의 포항급 코르벳 천안이 황해백령도 인근 서해안에서 침몰해 46명의 선원이 사망한 사건이다. 북한을 가리키는 증거는 있지만 침몰 원인은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있다. 일부 초기 보도에 따르면 북한 어뢰에 맞아 남한 선박이 불을 피웠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한국 국방부는 침몰 후 첫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개입 에 대한 징후는 없다”고 강조했다. [30] [31] 천안은 당시 활성 수중 음파 탐지기를 운용하고 있었는데, 인근 잠수함은 발견되지 않았다. [18] 이후 여러 기관에서 침몰 원인에 대한 여러 가지 이론을 내놓았다. [32] [33] 초기 보도에 따르면 한국 해군 부대가 북한으로 향하는 정체불명의 함선에 총격을 가했다고 주장했지만, 국방부 관계자는 이 표적이 레이더에서 잘못 식별된 새 무리일 수 있다고 말했다. [34]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6~9m(20~30ft) 깊이에서 TNT 등가 폭발물 250kg(550lb), 중앙선 항구까지 3미터(9.8ft) 정도가 천안에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지적했다. [67]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입장을 취하지 않고, 서로 다른 견해를 방해하지 않는 표현의 중요성에 대한 대화를 시작하려 했다. 백승우 국장은 13일 인터뷰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 자체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보여준 관용적인 태도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주된 동기였다”고 말했다. 천안함은 지난 10년간 두 해군이 여러 차례 충돌해 온 남북 영해의 영유권 분쟁 지역 인해 부근에 침몰했다. “천안함 침몰은 한국의 누구도 쉽게 이해할 수 없는 사건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큰 부담이었다.

나는 가능한 가장 쉬운 방법으로 그것을 설명하고 싶었지만 더 많은 연구가 나를 위해 더 어려웠다. 난 그냥 따라, 절반 그것을 의심 하 고 절반 나 자신을 믿고 나 자신이 옳다고 생각 하 고.” 2010년 5월 21일 북한은 남한이 작성한 증거를 검토하기 위해 자체 조사팀을 파견하겠다고 제안했고, 한겨레는 김연철 인제대학교 통일학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전례가 없는 일이다. 남북관계 역사에서 `북한의 군사적 도발`으로 여겨지는 사안에 대응해 조사단을 파견하자고 제안하는 등 `천안함 사태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것이다. [120] 2010년 5월 20일, 엄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인터넷을 통해 `근거 없는 소문`을 퍼뜨리는 사람들을 기소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건에 대한 기사는 국가 안보를 심각하게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것들이 국가가 직면한 위험의 기초가 되지 못하게 할 것입니다.” 아울러 정부는 천안함 침몰과 관련한 `불법 집회`를 막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13] 조선일보에 따르면, 한국 수사관들은 기자들에게 북한 잠수함 1~2척, 요노급 잠수함, 그리고 다른 상오급 잠수함이 케이프 비파고에 있는 해군 기지를 떠났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2010년 3월 23일 지원 선박.